볼프강 - 강희창 시인 홈페이지




















  qqpp(2017-04-24 11:24:11, Hit : 920, Vote : 131
 14021486_1638562896454412_3418033404307575530_n.jpg (56.3 KB), Download : 1
 13350509_1142705412438849_6751094114023382380_o.jpg (861.2 KB), Download : 1
 하늘 냄새 / 법정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때가  있다.

그때 나는 그사람에게서
하늘 냄새를 맡는다.

텃밭에서 이슬이 내려앉은    
애호박을 보았을때
친구한테 먼저 따서 보내주고 싶은 생각이 들고
들길이나 산길을 거닐다가
청초하게 피어있는
들꽃과 마주 쳤을 때
그 아름다움의 설렘을
친구에게 먼저 전해주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이렇게  메아리가  오고가는  친구는
멀리 떨어져 있어도
영혼의 그림자처럼 함께  할수 있어 좋은 벗 이다.

같이 있으면  마음이 편해지고
장점을  세워주고  
쓴소리로 나를 키워주는 친구는 큰 재산이다.


인생에서  좋은 친구가
가장  큰  보배 다.

물이 맑으면  
달이 와서  쉬고
나무를 심으면 새가 날아와 둥지를 튼다.

스스로 하늘 냄새를 지닌 사람은 그런  친구를  만날 것이다.
그대가 마음에 살고 있어 날마다 봄날입니다.  

......법정스님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