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프강 - 강희창 시인 홈페이지




















  qqpp(2017-11-25 21:32:08, Hit : 107, Vote : 21
 5_76dUd018svctduv96en5wcy_31qsss.jpg (152.2 KB), Download : 0
 5_76dUd018svc1lsnjpsm3yqbu_31qsss.jpg (92.2 KB), Download : 0
 [정보] 왜 무덤과 귀 무덤




진도군 고군면 내산리의 아담한 야산인 왜덕산(와덕밭)에는 얼핏 보면 마을의 공동묘지가 조성돼 있는 듯했다. 420년 전 이 마을 사람들은 명량해전에서 전사한 일본 수군들의 주검이 남동 조류를 따라 떠밀려오자 일일이 시신을 수습해 양지 바른 언덕에 묻어주었다. 왜군에게 덕을 베풀었다는 의미로 倭德山이라는 이름을 얻게 된 연유다.

명량해전에서 이순신의 수군에게 전멸한 일본 수군의 선봉은 대부분 구루시마 형제(미치후사, 미치유키) 휘하의 해적 출신들이었다. 구루시마 수군 후손들의 모임인 구루시마보존현창회(來島保存顯彰會) 회원들을 비롯해 일본인들이 근래 들어 참배차 이곳을 많이 찾는다고 한다.

임진왜란의 원흉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계속되는 전쟁으로 인해 군사(일본군사)들의 사기 저하 때문에 예하 장수들을 독려하기위해서 조선인의 코와 귀를 베어 전리품으로 바치면 그 바친수가 몇명인지를 적어주며 그 공을 인정해주었다. 수량을 확인하고 공을 인정해주니 일본의 장수들은 서로 더 많은 공을 세우기위해 조선의 백성들을 죽이기 시작한 것이다. 전쟁중에는 원래 군사 충돌만 있는것이지 백성의 목숨을 앗아가는 행위는 있어선 안되는일이지만.. 그렇기 때문에 조선 군인의 코와 귀를 잘라 가야 했지만 (사실이것도 있어서는 안되는 행위) 더 많은 공을 인정받기 위해서 백성들의 코와 귀도 마구 베어간것이다.
그리고선 상하는것을 염려해 코와 귀를 소금에 절인뒤 일본으로 보냈다.
오사카 항에 도착한 우리 조선인의 코와 귀는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명에 따라 교토로 실려가 땅에 묻혔다.그것이 오늘날 귀 무덤이라 불리는 이총이다 1597년 9월 28일 일이다. 이 귀, 코무덤은 일본전역에 흩어져있고 그중 규모가 가장큰 것이 바로 이 교토에있는것이다.
참고로 에비! 라고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위험한 행동을 할때 하는말은
에비 ->귀와 코를 뜻하는 한자어인 이비(耳鼻) 에서 나온말이다.
이렇게 희생당한 사람의 수는 12만 6천명에 이른다.

바로 그 무렵 진도 사람들은 명량해전에서 전사한 왜군들의 시신을 거두어 일본이 바라보이는 남쪽의 양지바른 언덕에 묻어주고 있었다. 왜군의 무차별한 학살로 떼죽음을 당했으면서도 조선 사람들은 가해자의 마지막 길에 덕을 베풀어준 것이다.


진도왜덕산왜무덤

교토조선인코무덤





qqpp (2017-11-29 17:14:52)  
정유재란이후 호남 남원쪽엔 코나 귀가 없는 사람이 부지기 수였다함


공지   새우잠 자도 꿈은 고래꿈 (비밀글) [7]  qqpp  2007/05/28 248 0
공지   [영상] 노화도 콘서트 스켓치  qqpp  2015/04/14 3158 359
공지   [시노래] 서른고개 / 박제광 곡  qqpp  2014/06/17 3159 432
공지   [공연] 그대가 오시는 소리 / 홍대 콘서트  qqpp  2014/09/05 3789 422
공지   [영상] 서른고개 / ubc 예술무대  qqpp  2014/09/01 2984 404
공지   [영상] 열린무대 시노래 / 울림  qqpp  2007/01/02 10083 1580
공지   [창작동요] 메 아 리 / 김훈 曲  qqpp  2006/08/08 8460 911
공지   [모음] 바탕화면용, 시카드 이미지  qqpp  2005/07/15 10274 1029
공지   [시노래]내 속에 숲이 산다/풍경 曲 [3]  유리꽃  2005/06/08 10157 1110
공지   [볼프일기]45년전 일기장 발굴!!! [9]  qqpp  2003/08/12 12590 1259
공지   낭송시/꽃이 전하는 말 - 전미진님 [3]  qqpp  2005/06/20 9254 956
공지   [창작동요] 반디반디 / 김훈 曲  qqpp  2005/08/27 9130 974
공지   [시노래음반]이 길로 곧장 가면 [6]  풍경  2005/07/09 10508 1075
공지   [시노래] 자주초롱 / 풍경 曲 [1]  풍경  2005/03/24 9889 1008
공지   [시노래] 이 길로 곧장 가면 / 진우 曲 [1]  풍경  2005/03/19 9917 1219
공지   낭송시/윤동주의序詩를다시-인복노님 [4]  qqpp  2004/11/29 9554 912
공지   [시노래] 가을이 주고간 몸살 / 진우 曲 [3]  풍경  2004/11/04 9727 1058
공지   낭송시 / 가을그대 - 설연화님 [1]  qqpp  2004/09/26 9646 1074
공지   낭송시 / 자 주 초 롱 - 김수미님 [7]  qqpp  2004/07/29 10474 1078
공지   [창작동요] 국화 꽃망울 / 진우 曲 [1]  qqpp  2004/07/17 9008 926
공지   [시노래] 꽃이 전하는 말 / 풍경 曲 [6]  qqpp  2004/07/26 9838 991
공지   [창작동요] 별 달 친구 / 김명준 曲 [6]  qqpp  2004/07/15 9982 1001
공지   [시노래] 풍경있는 풍경 / 진우 曲 [3]  qqpp  2004/07/16 9831 966
공지   낭송시 / 꽃이 전하는 말 - 고은하님 [4]  qqpp  2004/04/18 9673 1104
공지   낭송시 / 이 길로 곧장 가면 - 김선미님 [1]  qqpp  2003/12/06 9791 1000
공지   낭송시/내게 짐승이 산다 - 전향미님 [1]  강희창  2003/04/23 9823 1120
공지   낭송시/바닷가 찻집에서-설연화님 [2]  강희창  2003/02/10 10914 1223
공지   낭송시/고향은 꿈꾼다 - 김춘경님 [1]  qqpp  2003/09/02 10153 985
공지   낭송시/그 여름의 아내- 설연화님 [2]  강희창  2003/02/18 9886 1155
871   [민방] 지장수 [1]  qqpp 2017/12/08 78
870   내 고향 내포에 가다 (2003년) [18]  qqpp 2006/01/17 8507
869   내 고향 내포와 서해대교 [4]  qqpp 2003/08/22 10041
868   [자료]진주강씨 晉州姜氏 - 은열공파  qqpp 2005/04/07 8499
867   [탐방기행] 덕숭낭자와 버선꽃 전설 (펌)  qqpp 2008/04/28 5156
866   [고향] 합덕堤 와 삽사리방죽  qqpp 2008/10/13 5308
865   [자료] 내포 사투리(충남 홍성중심)  qqpp 2006/09/27 11073
864   덕숭,용봉,월산-금북정맥산행기(펌) [2]  qqpp 2005/04/06 8839
863   [조상자료] 증조부의 자취를 따라 [1]  qqpp 2009/11/17 4135
  [정보] 왜 무덤과 귀 무덤 [1]  qqpp 2017/11/25 107
861   [감상] 시중화 화중시 [2]  qqpp 2017/11/19 143
860   [자료]개고기 주사  qqpp 2017/11/19 144
859   [민방] 라마자-박주가리씨방  qqpp 2014/10/22 3758
858   [민방] 산초와 초피  qqpp 2017/08/31 759
857   [민방] 말불버섯 [1]  qqpp 2017/08/30 511
856   [공연]토지문학관 시노래 콘서트  qqpp 2017/08/28 516
855   [한시] 한시 여러편  qqpp 2017/08/24 584
854   [공연] 원주 토지문학관 가본지가...  qqpp 2017/08/18 549
853   [추억] 지리산 세 어른  qqpp 2017/08/10 558
852   [영상시] 청춘은....  qqpp 2017/07/25 657
851   [영상]해바라기영상/owl on the windpath  qqpp 2016/01/07 2207

1 [2][3][4][5][6][7][8][9][10]..[1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