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프강 - 강희창 詩 홈페이지




















  qqpp(2006-04-16 20:02:39, Hit : 9378, Vote : 1201
 b11.jpg (81.4 KB), Download : 206
 꽃이 지기에




   꽃이 지기에


                       시. 강희창

   사랑은 활짝 피워내는 거라 고집했네
   삭정이 거죽을 뚫어낸 부드러움이라고
   그러다 사랑은 가장 엄숙하게 지는 거라고 비명처럼
   화려함은 가고 일순 전부를 던질 뿐이라고 고쳤네
   꽃엔 무슨 비밀통로가 있어 각각 전갈을 받아낼텐데
   간절함은 이미 하늘에 닿아 꽃짐을 이기엔 버거웠을까
   곱게 늙으셨던 고모님의 백발은 무게가 없었다네
   많이 살았다고 왜 늘상 말씀하셨는지 이젠 알 것 같네
   뜻은 지붕 밑에 있어 사뿐 내려와 듣는 나직한 음성
   그늘 안에 한갓 유서 몇 줄 몸으로 쓰고 있었지만
   피고 지고 열리매 떠날 걸 알고 왔으니 공평도 할사
   꽃등 아래 밤은 들지 못하고 조문객으로 서성이다
   서성이다 사랑은 낮아서 낮으니 낮게 몸짓하다
   가쁜 숨, 숨이 멎는 위에 애도 한 잎 마져 떨구네





     * 마이포토 - 분당 중앙공원






^^ (2006-04-17 00:04:44)
벚꽃과 원더풀 데이라..이건 아침에 듣는 음악인데...뭐든 좋네요.

가파서 가프게 몇 자 떨구고 갑니다.
지는 게 아니라 다시 피기 위해...
qqpp (2008-07-29 11:31:53)  
target=_blank>http://www.ryubach.com/bbs/zboard.php?id=g2&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02

Name
Memo      


Password



공지   우선 차 한잔 하시고... [1]  qqpp  2007/11/20 10348
284   소설 언저리  qqpp 2017/11/27 752
283   돌배나무의 일  qqpp 2016/12/16 2648
282   시 낚다 [1]  qqpp 2011/01/21 4881
281   제품 고요 [1]  qqpp 2008/07/08 6867
280   농 우 農牛 [1]  qqpp 2005/02/24 8112
279   사랑은 바람처럼 온다 [9]  qqpp 2003/07/25 9684
278   낙엽장 落葉葬 [2]  qqpp 2006/12/23 9588
277   가을 그대 [9]  강희창 2002/10/23 9699
276   늦단풍 들다 [3]  qqpp 2004/10/28 8647
275   金 氏 喪 家 [11]  강희창 2002/08/15 8893
274   혼자 마시다  qqpp 2011/01/24 7955
273   칡의 전략 [6]  qqpp 2004/06/07 7466
272   수 퇘 지 [8]  qqpp 2003/12/19 9706
271   홀로 드라이브 [5]  qqpp 2004/05/21 7510
  꽃이 지기에 [2]  qqpp 2006/04/16 9378
269   노 루 귀 [1]  qqpp 2017/01/12 2570
268   상원사에 갔다가 [6]  qqpp 2005/03/25 6829
267   무 제.3  qqpp 2007/01/06 6877
266   다만 다를 뿐이다 [7]  qqpp 2004/11/19 10048
265   바 램 [1]  qqpp 2003/07/07 6315
264   관사리 소침쟁이 [1]  qqpp 2013/02/26 7305
263   어머니의 잠언 [29]  강희창 2002/07/26 11531
262   그 해 겨울 [6]  강희창 2002/07/29 6922
261   섣달 소묘 [10]  강희창 2002/12/25 9649
260   고 구 마 [1]  qqpp 2005/07/22 9123
259   울음소골  qqpp 2005/03/15 7102
258   스 트 레 스 [1]  qqpp 2005/03/25 7493
257   어느 밤, 나목 [1]  qqpp 2005/11/23 8996
256   바닷가 찻집에서 [4]  강희창 2002/11/22 8415
255   담장 또는 벽 [2]  qqpp 2006/06/06 7431
254   모친사망급래 (母親死亡急來) [9]  qqpp 2003/10/04 8524
253   밤을 치다가 [2]  qqpp 2004/12/27 7546
252   호 미 [1]  qqpp 2011/08/14 8059
251   경계선에서 [3]  qqpp 2004/09/29 9790
250   아 기 발 [5]  qqpp 2007/01/25 8482
249   보금자리 Ⅰ [3]  강희창 2002/09/14 5630
248   소 나 무 [9]  강희창 2002/08/04 8068
247   진 달 래 - 2 [8]  강희창 2002/08/15 7086
246   플라스틱 신드롬 [1]  qqpp 2009/02/17 6094

1 [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